연년생 가정보육 일기) 짠한 둘째.

Last Updated :
오늘은 그 동안 첫째에게 늘 이리 치이고 저리 치였던 둘째를 많이 생각하며 써 본다. 
가정보육을 하고 있지만 오전 시간은 돌봄선생님이 오신다. 그 시간에 내가 자유를 누린다기 보다는 그나마 집을 치우고 밥을 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함 + 최소한의 체력 확보를 위해서다. 첫째 돌봄선생님은 이제 1년 째 함께하고 계시고 둘째는 돌봄 선생님이 오신 지 3개월 정도 되었다. 이런 저런 일들이 많았지만 다 적을 순 없고 결론적으로는 둘째가 돌봄선생님과 함께 하는 것은 아직 일렀다. 단 몇 시간이라도 말이다. 선생님도 선생님 나름이라 나와 맞는 선생님이 오시는 건 행운이다. 애착이 제대로 형성되었다고 생각이 드는 첫째는 예민한 성격임에도 돌봄선생님과 처음부터 잘 지내게 되었는데 둘째는 처음부터 많이 꼬였었다. 나와 제대로 애착이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침에 일어나 얼마 되지 않고 엄마가 아닌 낯선 선생님과 마주하는 것은 이제 겨우 돌 지난 아이에겐 엄청난 스트레스였을 것이다. 그래도 둘째는 워낙에 첫째보다 빠르고 사람을 좋아하고 적응을 잘해서 잘 해결이 될 줄 알았다. 결국엔 나의 착오였고 아이는 여러면에서 점점 더 안 좋아지게 되었다. (내가 없어지면 많이 울고 떼쓰고 보채는 것이 심해지며 불리불안증이 나타났다.) 그리고 이 사단이 나서야 결국 나는 단 하루라도 첫째만큼 둘째에게 충분한 애정을 주지 않은 것에 엄청난 자책감을 느끼게 되었다. 미안함과 자책감은 내가 아이에게 가지고 싶지 않은 감정 중 하나다. 엄마가 완벽할 순 없고 내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어서 그 감정은 나에게도 아이에게도 서로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렇지만 이번 만큼은 내가 아이에게 잘못된 선택을 했고, 오늘에서야 문제점에 대해서 어느정도 정리가 되었다. 돌봄서비스로 인한 문제점을 지금은 자세히 설명할 순 없지만 결국엔 나도 하루빨리 경험한 것에, 지금이라도 해결이 된 것에 감사하다. 글 처음에 돌봄선생님을 쓴 이유가 집 치우고 밥하는 시간, 체력 확보를 위한다고 했는데 최근 들어 그 마저 힘에 부치고 번아웃이 와서 밥하는 것도 소홀히 하게 되고 도피하듯 카페가거나 독서하는 것에 시간을 썼었다. 공교롭게도 그렇게 하자마자, 일이 터지는 거다. 어쩌면 이건 너무 한 거 아닌가, 내가 조금은 머리를 식힐 수 있는 것 아닌가. 하는 호소 아닌 호소를 할 수도 있다. 그런데 드러난 결과만 보면 내가 편하게 즐길 동안 내 아이는 방치되어 상처를 받은거였다. 앞으로 살아가면서 아이에 대해 많은 일들과 선택을 마주할 건데 이번에 느낀 건 아이의 일 만큼은 정말 내가 강단있게 흔들리지 않고 결정하고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거다. 나는 아이의 부모이자 보호자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내 아이는 내가 제일 잘 알고 엄마 아빠의 사랑을 누구보다 원하고 바란다는 것을 잊지 말고 더 힘내서 가정보육을 하려한다. 이렇게 생각할 수 있고 다짐할 수 있는 것이 나에게 참 의미있고 먼 훗날 아이들에게 엄마가 이런 생각을 했었다고, 추억 상자 꺼내듯 이야기 해줄 수 있으면 좋겠다. 이 블로그가 기록저장공간이 되어줘서 고맙다. 
연년생 가정보육 일기) 짠한 둘째. | sonday morning : https://sondaymorning.com/post/af12fbea/15
2023-01-17 5 2023-01-18 5 2023-01-19 1 2023-01-23 2 2023-01-24 1 2023-01-26 1 2023-01-28 1 2023-02-01 2 2023-02-02 1 2023-02-05 2 2023-02-06 3 2023-02-10 1 2023-02-11 1 2023-02-15 1 2023-02-16 1 2023-02-17 1 2023-02-19 1 2023-02-20 1 2023-02-24 1 2023-03-01 2 2023-03-02 1 2023-03-03 1 2023-03-05 1 2023-03-08 1 2023-03-10 1 2023-03-15 1 2023-03-18 1 2023-03-19 1 2023-03-20 1 2023-03-22 2 2023-03-24 1 2023-03-25 1 2023-03-26 1 2023-03-27 1 2023-03-29 1 2023-04-02 1 2023-04-04 2 2023-04-07 2 2023-04-08 4 2023-04-09 1 2023-04-11 1 2023-04-16 1 2023-04-17 1 2023-04-20 1 2023-04-21 1 2023-04-22 1 2023-04-23 1 2023-04-26 1 2023-04-27 1 2023-04-28 2 2023-05-01 2 2023-05-04 3 2023-05-06 1 2023-05-11 1 2023-05-12 6 2023-05-14 3 2023-05-15 1 2023-05-16 1 2023-05-17 1 2023-05-18 5 2023-05-19 4 2023-05-22 7 2023-05-23 6 2023-05-24 2 2023-05-27 4 2023-05-31 1 2023-06-01 1 2023-06-05 1 2023-06-06 1 2023-06-07 1 2023-06-12 1 2023-06-13 2 2023-06-14 4 2023-06-16 1 2023-06-17 1 2023-06-19 1 2023-06-23 2 2023-06-27 1 2023-06-28 3 2023-06-30 1 2023-07-02 4 2023-07-03 1 2023-07-04 1 2023-07-06 1 2023-07-07 1 2023-07-09 1 2023-07-12 1 2023-07-15 5 2023-07-16 1 2023-07-21 1 2023-07-23 1 2023-07-25 1 2023-07-27 1 2023-07-30 1 2023-08-02 3 2023-08-03 6 2023-08-05 1 2023-08-06 1 2023-08-07 1 2023-08-08 1 2023-08-09 1 2023-08-13 1 2023-08-14 1 2023-08-20 1 2023-08-25 1 2023-08-26 1 2023-08-31 1 2023-09-06 1 2023-09-07 1 2023-09-08 1 2023-09-13 1 2023-09-14 1 2023-09-15 2 2023-09-18 2 2023-09-19 1 2023-09-22 1 2023-09-24 2 2023-09-25 1 2023-09-26 1 2023-09-27 4 2023-09-28 1 2023-09-30 1 2023-10-01 1 2023-10-04 1 2023-10-05 3 2023-10-07 5 2023-10-10 1 2023-10-13 2 2023-10-16 2 2023-10-19 5 2023-10-20 1 2023-10-24 2 2023-10-26 4 2023-10-27 1 2023-10-28 1 2023-10-30 1 2023-10-31 4 2023-11-02 1 2023-11-03 1 2023-11-04 3 2023-11-05 1 2023-11-06 2 2023-11-08 1 2023-11-10 1 2023-11-14 4 2023-11-15 2 2023-11-16 1 2023-11-17 2 2023-11-20 2 2023-11-22 1 2023-11-25 1 2023-11-26 2 2023-11-28 2 2023-11-29 3 2023-12-02 2 2023-12-04 2 2023-12-05 1 2023-12-08 2 2023-12-10 1 2023-12-13 1 2023-12-14 2 2023-12-19 2 2023-12-25 2 2023-12-27 1 2024-01-01 1 2024-01-07 1 2024-01-08 1 2024-01-10 1 2024-01-12 1 2024-01-15 1 2024-01-23 1 2024-01-24 1 2024-01-26 1 2024-01-27 1 2024-01-30 1 2024-02-03 1 2024-02-06 1 2024-02-10 1 2024-02-13 1 2024-02-15 1 2024-02-16 1 2024-02-19 1 2024-02-22 1 2024-02-23 2 2024-02-24 1 2024-03-01 1 2024-03-02 1 2024-03-13 1 2024-03-23 1 2024-03-30 1 2024-03-31 1 2024-04-02 1 2024-04-16 1 2024-04-19 2 2024-04-30 1 2024-05-02 2 2024-05-06 4 2024-05-09 2 2024-05-12 2 2024-05-13 94 2024-05-16 2 2024-05-19 1 2024-05-20 1 2024-05-21 1
인기글
가정보육 일기) 40개월 아들 배변훈련 첫 성공기 ㅎ.ㅎ
낮엔 덥지만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요즘 가을 날씨. 오늘은 특별했던 첫 아이의 배변훈련 위주로!배변훈련이 (…
엄마표영어 기록) 노부영 Dry Bones
2024. 4. 6. SATDry Bones딸이 직접 고른 책.단순히 뼈가 좋다고 해서 표지만 보고 고름..…
육아서) 부모가 아차하는 사이, 나쁜 동화가 아이를 망친다. (아이책도 잘 골라야 하는 이유)
43개월 아이. 책을 좋아하고 잘 보는데.. 최근에 고민하던 부분을육아서를 통해서 조금은 해소가 되어 기록 …
육아일기) 공부를 잘한다는 것의 근간.
육아 5년 차에 접어들어 정리되는 것들.공부를 잘하는 아이여러 육아 유튜브, 육아서를 보며 (방금 전까지도.…
어린이 큐티 9. 하나님은 우리에게 길을 보여 주세요 (시편 32편 8절) _ 큐티 매일하기 50일을 넘기며
오늘로써 56일째 아이들과 큐티 진행 중..!놀랍고 놀랍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50일을 넘기게 되었다.묵상…
sonday morning © sondaymorni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odoo.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