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보육 일기) 어린이집 갔다가 퇴소 하고 다시 일상으로, 사이좋은 남매

Last Updated :

밀리고 밀린 가정보육 일기. 

어린이집 갔다가 다시 퇴소.

마의 36개월… 그 기간을 지나며 아, 이제는 아이도 나도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겠다 싶던 찰나. 
내 인생에 있어 “선택"으로 가장 힘들었던 지난 몇 달. 
36개월이라는 시점에 꽂혔기 보다는 "아이가 준비되는 그 때"가 된 것 같았다. 
다른 사람들에 관심을 가지고, 아이도 부쩍 성장한 것 같고. 
아이에게 무엇보다 좋은 경험이 되지 않을까 했다.
결론은 안 다닌다.
아이가 다니다 거부를 했던 것과(거부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 
오히려 첫째 둘째 모두 동시에 보내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
둘을 보낼 수 있는 곳을 또 찾아보고, 고민하고.. 많은 생각을 하고 
그 와중에 몸은 안 좋아지고..
다시 모든 게 정리된 지금은 또 다른 선택들이 내 앞에 놓여져 있지만
어린이집을 안 다니는 것에 대한 고민은 없다.
 

사이좋은 남매

사이가 좋다고 감히?이야기 할 수 있을까 싶지만 지금 겉으로 보면 그렇다. 
아이들이 둘이서 너무 잘 논다. 첫째가 둘째에게 재잘재잘~ 이야기하고
둘째는 또 그걸 잘 듣고.. 따라주고.. 졸졸 따라다니며 논다.. 
뭐가 정답인지. 머리가 너무 복잡하지만..
(지금 이 글을 쓰는 지금도 그렇다. )
둘이 자기것이라며 우기고 뺏다가 
갑자기 어느순간부터 첫째가 둘째를 챙겨주는데
뭔가 양보해야한다는 압박감?그런 것이
네살짜리 에게 .. 다가온건가 하는 느낌이 들었다. 
사실 나는 첫째라서 양보해야 된다 → 이 논리를 싫어한다.
그래서 말하지도 않았고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그런데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다는 것은
자기가 판단했다는 것.. (눈치를 본 것도 있겠지만.)
최대한 첫째에게 관여하지 않고 스스로 판단할 수 있게끔 
지켜봐준 것이 이렇게 된건가 싶기도 하다.
결론은 “아직까지는 둘 사이가 좋다”는 것이고
트러블이 있더라도 그것을 잘 해결할 수 있게 옆에서 돕는 것이 내 할 일.

 

 

가정보육 일기) 어린이집 갔다가 퇴소 하고 다시 일상으로, 사이좋은 남매 | sonday morning : https://sondaymorning.com/post/af12fbea/35
2023-06-28 1 2023-06-29 1 2023-07-03 3 2023-07-04 1 2023-07-05 1 2023-07-06 2 2023-07-07 1 2023-07-08 1 2023-07-09 2 2023-07-10 2 2023-07-11 1 2023-07-13 1 2023-07-14 2 2023-07-15 1 2023-07-16 1 2023-07-18 6 2023-07-20 1 2023-07-22 3 2023-07-25 4 2023-07-27 1 2023-07-28 2 2023-07-29 2 2023-07-31 1 2023-08-01 2 2023-08-05 1 2023-08-06 3 2023-08-08 2 2023-08-10 2 2023-08-14 1 2023-08-16 1 2023-08-18 1 2023-08-19 2 2023-08-20 3 2023-08-22 3 2023-08-23 1 2023-08-25 2 2023-08-26 1 2023-08-27 4 2023-08-28 1 2023-08-30 3 2023-08-31 3 2023-09-01 1 2023-09-02 2 2023-09-03 1 2023-09-05 2 2023-09-06 4 2023-09-07 1 2023-09-08 1 2023-09-09 2 2023-09-10 5 2023-09-11 3 2023-09-12 1 2023-09-13 1 2023-09-14 3 2023-09-15 2 2023-09-16 4 2023-09-17 3 2023-09-18 4 2023-09-20 6 2023-09-22 1 2023-09-23 1 2023-09-24 4 2023-09-25 3 2023-09-26 2 2023-09-28 2 2023-09-30 3 2023-10-03 1 2023-10-04 4 2023-10-05 4 2023-10-08 2 2023-10-09 5 2023-10-10 1 2023-10-11 1 2023-10-12 2 2023-10-14 4 2023-10-15 3 2023-10-16 5 2023-10-17 4 2023-10-18 1 2023-10-19 1 2023-10-21 6 2023-10-22 1 2023-10-23 6 2023-10-24 2 2023-10-25 2 2023-10-26 2 2023-10-29 1 2023-10-31 4 2023-11-02 5 2023-11-03 2 2023-11-04 1 2023-11-05 2 2023-11-06 1 2023-11-08 1 2023-11-09 1 2023-11-12 2 2023-11-13 2 2023-11-14 2 2023-11-17 1 2023-11-18 1 2023-11-21 1 2023-11-24 1 2023-11-25 1 2023-11-30 2 2023-12-02 1 2023-12-05 1 2023-12-06 2 2023-12-08 1 2023-12-11 1 2023-12-12 1 2023-12-13 1 2023-12-17 2 2023-12-20 1 2023-12-23 2 2023-12-26 3 2023-12-29 2 2024-01-03 1 2024-01-11 1 2024-01-17 1 2024-01-18 1 2024-01-22 1 2024-01-26 1 2024-01-31 2 2024-02-04 1 2024-02-15 2 2024-02-19 2 2024-02-20 1 2024-02-23 1 2024-02-29 3 2024-03-02 1
인기글
연년생 가정보육 일기) 아이들이 아플 땐.
밤 11시 4분. 이제 밤 11시가 패턴이 되려나? 생각에 생각이 꼬리를 물고, 오늘은 써야지- 써야지 수십…
어린이 큐티 3. 선한 목자 (시편 23편 1-3절)
3일째도 성공.아침 9시 전에 하는 것으로 목표.다행히 또 첫째 , 둘째가 옆에 와서 잘 들어주었다.습관이 …
어린이 큐티 7. 길이 되신 예수님 (요한복음 3장 16절)
아이들과 함께 하는 큐티. 글 쓰는 지금(1/30) 시점으로 약 한달 째 이어지고 있다.매일 하게 하심에 감…
연년생 가정보육 일기) 이앓이+두드러기 둘째, 창의력 늘어가는 첫째, 말놀이 동요 듣고 운 사연
1. 16개월 둘째의 힘든 나날들꼬박 이틀을 둘째와 거의 밤새다시피 했다. 어제와 오늘 새벽 2시 반부터 아…
가정보육 일기) 그냥 일상을 함께 하기
피곤하지만, 기록하려고 쓰는 일기.간만의 진득하게 붙어있었던 하루.아이들이 모두 잔다.첫째는 엄청 많이 울고…
sonday morning © sondaymorni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odoo.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