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보육 일기) 가정보육 3년 차. 첫째 세 돌 생일

Last Updated :

보육 일기를 오랜만에 쓴다. 그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매일매일이 다이나믹) , 아이들이 거실에서 같이 자기 시작하면서 노트북 켜고 글 쓰는 게 쉽지 않았다. 거실 식탁이 나의 작업공간인데 조그만 소리만 나도 깨고.. 특히 둘째가 계속 두시간 단위로 깼다. 잠이 부족해서 체력이 또 바닥난 하루하루 였다.

둘째 - 19개월

통잠 자던 둘째는 17개월 무렵에 새벽에 자주 깨기 시작했다. 이도 많이 나고, 첫째도 겪었던 성장통+재접근기 같다. 서두에서 말한 걸 이어서 적자면, 글쓰는 지금 (새벽 12시 50분) 노트북 켜서 자판 두드리자마자 몸을 비틀며 계속 뒤척이고 결국 깼다. 불과 20분 전에도 깨서 나를 찾고 , 일어나서 울었다. 두 달 정도 이 패턴이 반복되어서 지금 나는 첫째가 통잠 안자는 것 + 둘째 통잠 안자는 것을 동시에 겪었고, 천만다행으로 첫째가,, 36개월 간 통잠 안자던 첫째가 최근에 갑자기 통잠을 한 두 번씩 자기 시작해서 지금으로선 둘째가 깨는 것만 달래주면 되는 상황이다. 어쨌든, 엄마를 많이 찾고, 낯도 많이 가리고 많이 운다. 이 시간도 지나갈 것을 알고 있지만 육아하며 제일 힘든 게 잠 부족이라 잠만 잘 자게 된다면 바랄 것이 없을 정도다. ㅎㅎ 인내와 인내… 이것이 육아로다..

첫째 - 세 돌 되다.

첫째는 4월에 태어났다. 꽃 피는 이 계절이 예전에는 이렇게 아름다운 계절인지 몰랐는데 첫째가 태어나면서 이 계절을 가장 좋아하게 된 것 같다. 원래는 가을을 좋아했었는데 말이다. 새 순이 돋고 싹이 돋고, 꽃이 피는.. 이 자연의 순리처럼 나도 엄마로 새롭게 태어나고 아이도 세상을 맞이한 첫 계절이라 더 애착이 간다. 더군다나 꽃은 늘 옳다는 말처럼 보기만 해도 이쁘다지만 요즘 어딜가나 꽃이 보이고, 길가에 홀로 핀 민들레마저 이뻐보이는데 이전에 느낄 수 없었던 감정이었다. 엄마가 되어 감성이 더 진해진 것 같다. 자그마한 것에도 감탄하게 되는데 자연을 보면 더 그렇다.
4월 이야기가 이렇게 길어지네. 첫째의 이번 세 돌은 아이가 직접 생파를 주최한 것 처럼 흘러갔다. 엄마 마음은 또 생일 케이크를 직접 만들고, 화려하게 장식하고.. 큰 선물을 안겨주고.. 그랬지만 한 번 더 생각해보면 과연 그게 아이를 위한 것일까? 하며 결국은 아이가 하고싶은 대로 하는 게 제일 좋겠다 싶었다. 생일 이라는 것을 작년엔 아직 잘 몰랐지만 이제는 정확히 인지하고 자기 생일을 마음껏 누렸다. 풍선은 우주 풍선, 케이크는 과일생크림 케이크, 선물 포장지와 리본끈, 꽃다발까지 직접 다 자기 손으로 골랐다. 정작 선물사러 갔을 땐 선물을 안 골랐다는 반전.. 벌써 효자노릇을 하는 아들램..ㅎㅎ 원하는 게 없었던 거다. 매번 같은 가게에 가서 그랬나보다. 다른 곳에 데려가기로 하고 일단 선물 없이 케이크 마음껏 먹고 풍선으로 놀며 생일을 보냈다. 일 년 사이에 이렇게 많이 자랐구나.. 말로 다 표현이 안되는 감정이지만 건강하게 밝게, 우리에게 늘 웃음을 줘서 고맙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3년을 꽉- 채워 하루도 빠짐없이 나와 함께 먹고 자고 부대끼며.. 후회없이 산 것 같아서 나 자신에게도 수고많았다고 말하고 싶다. 

 

건강 챙기기

갑자기 일교차가 커지고 오늘은 태풍 급 비바람이 불어서 이게 4월 맞나 할 정도 였다. 오늘 몸살+비염기로 오늘 수액을 맞았다. 그리고 잠 부족으로 낮잠 안자는 첫째를 강제로(?!)오늘은 재워야겠다고 다짐하고 침대에 누워 꽁냥꽁냥 하다가 같이 낮잠도 잤다. 둘째 자는 시간에 맞추어서! 이런 날은 손에 꼽는다. 대부분 둘째가 낮잠 자면 첫째랑 나는 1:1 시간을 가진다. 오늘의 낮잠으로 조금은 체력이 회복됐다. 엄마도 .. 낮잠이 필요하다구~~
아직 비염은 사라지지 않아서 병원을 한 번 더 가야겠지만.. 뭐든 건강이 우선임을 ,, 또 느낀다. 

+ 오늘 갑자기 션, 정혜영 부부가 생각나더니.. 처음으로 정혜영 인스타를 보게 되었다. ‘정혜영의 식탁’이라는 책이 나온 건 예전에 알았는데.. 그냥 연예인이 또 취미+돈 벌려고 책 냈겠거니.. 생각했었다. 그런데 음식에 대한 엄청난 내공이 있었고, 진정성이 보였다. 가족에 대한 사랑이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나도 밥을 챙겨 먹기 힘든데 남편을 위해.. 음식을 차린 게 언제인지.. 기억조차 안 나는 게 부끄러워졌다. 이렇게 한 번씩 나에게 영감을 주고 다짐하게 하는 이벤트가 생기는 것이 감사하고, 많이 배우고 싶다. 더 열심히 살아라는 신호라고 받아들였다. 아직 살림과 요리에 신경을 쓸 수 없는 환경이라 생각했는데  .. 육아만 신경쓰기도 벅차니까 살림과 요리는 좀 내려놓자 했었는데, 결국 합리화인 것 같다. 가족에게 최선을 다해 내 할 일을 다할 수 있도록, 열심히 달리자. 내 손에 가족들의 건강이 달려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



세 돌 축하해!
 

여기도 꽃, 저기도 꽃인 계절. 어느 날 한 눈에 반한 ‘캄파눌라’라는 꽃.
꽃말은 따뜻한 사랑, 변하지 않는다, 상냥한 사랑, 만족 감사 라고 한다.


첫째는 차에서 자고 있고 둘째는 깨서 둘째와 차 주변을 걷다 올려다 본 .. 맑은 하늘. 아이를 키우며 느끼는 가장 큰 감정: 자연에 감사하다.
 


첫째와 꽃시장 가서 첫째가 직접 고른 꽃. 음~~ 냄새 좋다 하며 고름… 그 광경이 믿기지 않았네. 꽃 이름은 “보로니아 피나타” 3~5월에 개화하고 공기정화식물이다. 지금 또 관리가 안되어.. 마르기 시작했다ㅠ 꽃 키우는 건 아직 어렵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말고! 꽃과 식물의 이름을 잘 아는 엄마가 되자.

가정보육 일기) 가정보육 3년 차. 첫째 세 돌 생일 | sonday morning : https://sondaymorning.com/post/af12fbea/31
2023-04-12 5 2023-04-13 1 2023-04-14 1 2023-04-15 1 2023-04-16 1 2023-04-17 4 2023-04-18 1 2023-04-19 1 2023-04-20 3 2023-04-21 2 2023-04-23 1 2023-04-25 1 2023-04-27 2 2023-04-29 7 2023-05-01 2 2023-05-02 1 2023-05-04 6 2023-05-06 1 2023-05-08 1 2023-05-11 4 2023-05-12 1 2023-05-15 1 2023-05-16 1 2023-05-18 1 2023-05-19 1 2023-05-21 2 2023-05-22 2 2023-05-23 1 2023-05-25 3 2023-05-27 3 2023-05-28 1 2023-05-30 1 2023-06-01 1 2023-06-02 1 2023-06-06 2 2023-06-08 2 2023-06-10 1 2023-06-12 1 2023-06-14 1 2023-06-15 1 2023-06-16 1 2023-06-19 2 2023-06-20 1 2023-06-21 1 2023-06-24 1 2023-06-25 2 2023-06-27 2 2023-06-28 4 2023-06-29 1 2023-06-30 2 2023-07-01 1 2023-07-03 4 2023-07-04 2 2023-07-06 4 2023-07-07 1 2023-07-08 1 2023-07-11 3 2023-07-12 2 2023-07-14 1 2023-07-15 1 2023-07-16 2 2023-07-17 4 2023-07-20 2 2023-07-21 1 2023-07-22 1 2023-07-24 2 2023-07-25 4 2023-07-26 1 2023-07-27 1 2023-07-28 2 2023-07-29 1 2023-07-30 3 2023-07-31 4 2023-08-01 2 2023-08-03 2 2023-08-05 1 2023-08-06 2 2023-08-08 8 2023-08-13 1 2023-08-14 1 2023-08-15 1 2023-08-17 1 2023-08-21 2 2023-08-22 8 2023-08-23 3 2023-08-24 1 2023-08-25 1 2023-08-26 3 2023-08-27 4 2023-08-29 4 2023-08-30 2 2023-08-31 1 2023-09-02 1 2023-09-03 1 2023-09-05 1 2023-09-06 3 2023-09-08 5 2023-09-09 5 2023-09-10 1 2023-09-11 2 2023-09-12 1 2023-09-14 1 2023-09-15 2 2023-09-16 4 2023-09-17 1 2023-09-19 4 2023-09-20 4 2023-09-21 1 2023-09-22 8 2023-09-24 4 2023-09-25 1 2023-09-27 2 2023-09-28 3 2023-10-02 3 2023-10-03 2 2023-10-04 1 2023-10-05 5 2023-10-08 3 2023-10-09 2 2023-10-10 1 2023-10-11 3 2023-10-12 2 2023-10-13 2 2023-10-14 1 2023-10-15 3 2023-10-16 1 2023-10-18 3 2023-10-19 1 2023-10-21 1 2023-10-22 2 2023-10-23 3 2023-10-25 1 2023-10-27 3 2023-10-29 2 2023-10-31 1 2023-11-01 1 2023-11-02 4 2023-11-03 7 2023-11-04 1 2023-11-05 4 2023-11-06 2 2023-11-10 1 2023-11-12 2 2023-11-14 1 2023-11-15 3 2023-11-16 1 2023-11-18 3 2023-11-19 2 2023-11-20 2 2023-11-21 2 2023-11-23 1 2023-11-24 1 2023-11-25 1 2023-11-27 1 2023-12-02 1 2023-12-08 6 2023-12-13 3 2023-12-15 1 2023-12-17 3 2023-12-18 1 2023-12-19 2 2023-12-20 3 2023-12-21 1 2023-12-23 3 2023-12-25 1 2023-12-26 3 2023-12-28 1 2023-12-31 4 2024-01-02 4 2024-01-04 5 2024-01-06 5 2024-01-08 2 2024-01-09 5 2024-01-10 1 2024-01-11 1 2024-01-12 1 2024-01-13 6 2024-01-14 3 2024-01-15 1 2024-01-16 1 2024-01-17 1 2024-01-18 1 2024-01-19 6 2024-01-20 8 2024-01-21 1 2024-01-22 7 2024-01-23 6 2024-01-25 9 2024-01-26 7 2024-01-27 3 2024-01-28 1 2024-01-29 1 2024-01-31 2 2024-02-01 1 2024-02-02 1 2024-02-03 1 2024-02-05 3 2024-02-06 2 2024-02-07 1 2024-02-08 1 2024-02-11 5 2024-02-12 2 2024-02-13 2 2024-02-15 1 2024-02-18 2 2024-02-21 1 2024-02-26 2 2024-03-01 3 2024-03-02 1 2024-03-04 1 2024-03-12 1 2024-03-13 1 2024-03-15 1 2024-03-21 1 2024-03-29 1 2024-04-04 2 2024-04-08 2 2024-04-09 1 2024-04-16 2 2024-04-23 1 2024-04-27 3 2024-05-05 3 2024-05-08 2 2024-05-09 2 2024-05-13 2 2024-05-14 2 2024-05-16 2 2024-05-19 2 2024-05-21 2
인기글
가정보육 일기) 40개월 아들 배변훈련 첫 성공기 ㅎ.ㅎ
낮엔 덥지만 아침 저녁으로 선선한 요즘 가을 날씨. 오늘은 특별했던 첫 아이의 배변훈련 위주로!배변훈련이 (…
엄마표영어 기록) 노부영 Dry Bones
2024. 4. 6. SATDry Bones딸이 직접 고른 책.단순히 뼈가 좋다고 해서 표지만 보고 고름..…
육아서) 부모가 아차하는 사이, 나쁜 동화가 아이를 망친다. (아이책도 잘 골라야 하는 이유)
43개월 아이. 책을 좋아하고 잘 보는데.. 최근에 고민하던 부분을육아서를 통해서 조금은 해소가 되어 기록 …
육아일기) 공부를 잘한다는 것의 근간.
육아 5년 차에 접어들어 정리되는 것들.공부를 잘하는 아이여러 육아 유튜브, 육아서를 보며 (방금 전까지도.…
어린이 큐티 9. 하나님은 우리에게 길을 보여 주세요 (시편 32편 8절) _ 큐티 매일하기 50일을 넘기며
오늘로써 56일째 아이들과 큐티 진행 중..!놀랍고 놀랍다. 하루도 빠지지 않고 50일을 넘기게 되었다.묵상…
sonday morning © sondaymorning.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modoo.io